한림대학교


고백

고백

By 준디
  • 하준영
  • 6분
  • 휴대폰
  • 2012

무슨일을 해도 풀리지 않는 준영은 답답한 마음에 자살을 결심하고 자신이 세상에 대한 한풀이와 그간 있었던 죄를 속죄하는 마음에 카메라 앞에 선다.

  • (3)

진서님은 <그것에 반응하는 우리들의 자세>의 팬입니다.
vosse2k님이 <미성년자 관람불가>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반 나누기 무한님은 <비행 물고기 18호>의 팬입니다.
땅이마음님은 <좋은 밤 되세요>의 팬입니다.
쩡님님이 영상원님을 팬으로 등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