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여성영화제


토요근무

토요근무

By 영상원
  • 구은지
  • 17분
  • HD
  • 2011

인터넷 설치기사인 도연은 작업을 위해 방문한 어느 신청자의 집에서 혼자 집을 지키고 있던 어린 여자아이를 만나게 된다. 그들이 함께 보낸 토요일의 오후…

  • (957)

로드스쿨러

로드스쿨러

By 보라
  • 보라
  • 44분
  • DV
  • 2008

많은 사람들은 그들을 홈스쿨러(home-schooler), 혹은 탈학교청소년이라 부른다. 하지만 그들은 그들만의 새로운 꼬리표를 원한다. 더 이상 학교가, 집이 배움터가 아닌 그들은 길(Road)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세상을 배운다. 그들은 그들 자신을 로드 스쿨러(Road-schooler)라 부르기로 결심한다. 민들레사랑방을 기점으로 생활하고 있는 로드 스쿨러 경보. 민들레사랑방과 수유너머, 하자 등을 다니며 바쁘게 지내고 있는 한백, 나마, 노디. 로드 스쿨러 생활을 하다 지금은 대학이라는 새로운 시간표를 만든 콩냥. 대학과 미래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준비하는 로드 스쿨러 산. 로드 스쿨러들과 함께 모임을 하고 있는 고등학생이자 로드 스쿨러 여탐, 담. 학교 밖에서 스스로의 시간표를 만들어 자신만의 또 다른 학교를 세우고 있는 로드 스쿨러 친구들. 그들은 로드스쿨링(Road-schooling)을 이야기하며 웃다가도 여전히 불안한 미래에 대해 다큐멘터리와 함께 끊임없이 고민한다.

  • (16)

차양님은 <숭고한 방학>의 팬입니다.
이가연님은 <사십구일째 날>의 팬입니다.
잉애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푸푸로이님은 <우리는 어떤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가>의 팬입니다.
헤헤이님은 <연애담>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