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팅룸 Fitting Room

By 오작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젊은 엄마와 어린 딸이 빈둥거리는 어느 한가로운 아침, 한 통의 전화가 걸려온다. 옷을 고르고 화장을 하며 외출 준비를 서두르는 엄마, 그리고 오늘따라 집에 있겠다며 고집을 부리는 딸. 마침내 누군가 찾아온다. 엄마의 선택은?

연출의도

우리가 서로에게 맞춰가는 방식.
The way we fit into each other.

팬리스트

김장김치꼭두각시덕이같은공간키다의Gunits'eeee게으른늘보용녀딸

배우

역할이름
엄마 신윤숙
송예림
애인 한기윤

스태프

역할이름
감독 오정미
제작 이고운
각본 오정미
편집 오정미


별점/리뷰

별점

  • 무무모모무무모모 (2016-12-19 06:26)
  • 개썅 마위웨이개썅 마위웨이 (2014-02-17 01:01)
    화면 구성도 너무 좋고 마땅한 음악, BGM도 없이 이런 분위기를 만들어낼수 있을줄 몰랐습니다. 마지막 딸의 행동과 그걸보고 충격먹은 엄마의 표정에서 후의 일을 생각해보게 만들고, 소리없는 크래딧이 생각을 더 많이 하게 만들었습니다. 진짜 생각이 많아지게 하는 영화였습니다. 잘보고 갑니다!!
  • 하쿠하쿠 (2014-01-29 06:01)
    무슨 내용인지, 어떤 의도인지는 알겠지만, 그것이 제대로 전달이 되지 않은 것같아 아쉽습니다 ㅜ
  • 라센라센 (2014-01-22 16:50)
    역시 한예종~! 이게 워크샵 작품이라니..
  • 쉼 (2014-01-20 12:27)
    제목도 인상적이네요
  • 리바이쑤리바이쑤 (2014-01-19 15:18)
    잘보고갑니다 ㅎ
  • 보기만해도보기만해도 (2014-01-18 23:00)
    잘 보고갑니다
  • 보송보송보송보송 (2014-01-18 22:25)
  • 키다의키다의 (2014-01-18 22:24)
  • 양계장양계장 (2014-01-17 13:44)
  • 필름마니아필름마니아 (2014-01-15 16:36)
    아놔 저 왜 이해가 안되죠....
  • 까스라이타까스라이타 (2014-01-11 03:08)
  • 미뇽미뇽 (2014-01-10 00:50)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차양님은 <숭고한 방학>의 팬입니다.
이가연님은 <사십구일째 날>의 팬입니다.
잉애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푸푸로이님은 <우리는 어떤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가>의 팬입니다.
헤헤이님은 <연애담>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