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의 마음은 바다와 같이 넓어라

By 문짱
  • 문상현
  • 9분
  • HD
  • 2013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남자친구와 함께 숙취에 전전긍긍 하던 딸의 자취방에 아버지가 들어왔다.

연출의도

사랑한다면, 쫄지마!!

팬리스트

에헤헤헤헤임한나DOP미티아우후후달자신소라오메가LolicivybridgeSeong_낙타motomixx으랏차차차싸비그저본다꽃반지게으른늘보꼭두각시

배우

역할이름
아버지 조영진
희수 강연정
영민 김경일

스태프

역할이름
감독 문상현
각본 김재민
프로듀서 김보희
촬영 박지선
음향 옥은혜
편집 황이슬


별점/리뷰

별점

  • 깽깽깽깽 (2016-01-23 16:34)
    웃프다
  • 문짱문짱 (2014-08-29 18:39)
    LP쟁이님 글 남겨주셔서 희곡 읽어 봤습니다. 재밌네요, 중반부 까지 비슷한 부분들도 있고 해서. 이 작품은 2011년 4월 한예종 영상원 전문사 초급 과정으로 촬영 되었습니다. ^^
  • LP쟁이LP쟁이 (2014-08-07 03:45)
    각본의 아이디어가 신춘문예희곡에 나왔던 작품과 비슷하네요. 혹시 거기서 모티브를 따오신 건지 궁금하네요. 2014 조선일보 희곡 당선 <사랑하기 좋은 날> 김도경.
  • 어벤저어벤저 (2014-07-06 17:21)
    배우들 연기가 일품이네요ㅎ
  • 꽃반지꽃반지 (2014-06-16 19:06)
    멋지세요 ^^
  • 임근희임근희 (2014-01-14 16:45)
  • 돼지야돼지야 (2013-12-12 17:28)
  • 이름처럼이름처럼 (2013-12-07 02:44)
    어떻게 해야 당당할수있을까? 응?
  • 고기만두고기만두 (2013-12-04 00:31)
    쫄지마!!
  • 이윤민이윤민 (2013-10-29 18:32)
  • 오메가오메가 (2013-10-24 21:55)
  • 오징어오징어 (2013-10-24 12:07)
    아버지가 여주인공과 남친이 함께 찍은 사진을 보는 장면은 빼더라도 다른 장면들(주인공이 사진을 보는 장면, 아버지가 계단에 앉아있는 남친을 대하는 태도)에 의해 충분히 사진을 본 것을 추측할 수 있으므로 이야기 전개에 별 무리가 없어보입니다.
  • tnekwoddltnekwoddl (2013-10-23 20:58)
  • 까스라이타까스라이타 (2013-10-23 20:32)
  • 덕화형덕화형 (2013-10-23 02:17)
    잘봤습니다
  • 어쩌라고어쩌라고 (2013-10-21 23:58)
    남자주인공의 자연스러우면서도 능청스러운 생활연기가 최고였습니다.
  • 라이트건라이트건 (2013-10-20 20:51)
    잘봤습니다^^
  • 특별시민특별시민 (2013-10-17 11:54)
    보는내내 긴장했네요. 재미있구요
  • 스누피스누피 (2013-10-17 01:33)
    음 상황은 웃긴데 딸이 너무 진지해서 좀 언밸런스한 느낌이 들어요
  • 나으소룡이나으소룡이 (2013-10-08 00:20)
    상황이 재미있고 마지막장면까지 재미있어요
    근데 제목때문에 주제파악에 혼란이 오네요
    제 욕심으로는 제목을 바꾸면 더 좋을것 같아요~
  • 살생금지살생금지 (2013-10-05 00:21)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이게 제 감평이고, 랑사이콩님의 댓글에 살짝 공감되네요. 조금 더 디테일한 설정이 대사 속에 은연중에 보였으면 좋았을 걸 합니다.
  • 이라리앙이라리앙 (2013-09-29 17:12)
    소주병이 널부러진 방에서 저리 절절하게 미래를 논할 자격이 되는지 조금은 의문스러운 단편. 삶을 위해 치열하게 살아가지 않는 모습속에 아버지께 되려 큰소리칠 수 있을까.
  • 문짱문짱 (2013-09-28 23:42)
    재밌게 봐주셔서 고맙습니다.
    카메라는 5D mark2 사용 했습니다.
  • haru숑haru숑 (2013-09-27 16:07)
    절묘한 재미가 있네요~
  • 임한나임한나 (2013-09-26 00:53)
     
  • 한라봉오렌지한라봉오렌지 (2013-09-26 00:43)
    연기도 좋고 화면도 예쁘네요. 카메라 뭐 썼는지 알 수 있을까요?
  • ttobogi89ttobogi89 (2013-09-25 21:38)
    아, 한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스토리를 정말 간결하게 잘 만드셨네요.
    재미있게 봤습니다.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한나리님은 <우유와 자장면>의 팬입니다.
한나리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한나리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밈수님이 <햇빛 쏟아지던 날>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육항님이 <흘림>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