핫 코너

By 영상원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야구선수 정민이는 야구를 잘 못한다.
그래도 심판 유진이 서 있는 3루 까지는 꼭 한 번 달려가 보고 싶다.

연출의도

좋아하는 사람에게, 달려가는 이야기.

팬리스트

김기원초록군망치김다현MinYoung Choi쭈니!소주한짠성졔무비디렉터꼭두각시임한나뜨레쁠레프ㅇㄴㅁㅇ서예주yeahnkyleesyssohee마스크눈사람3michelle1필름판타지아김김김빔빔WFXunny시드닢

배우

역할이름
정민 유형근
유진 이소윤
김 주심 형영선
내야수 조현일

스태프

역할이름
감독, 각본 정한진
제작 이성배
촬영 민규식
촬영 정병진
미술 김아름
미술 남기림
편집 정병진
동시녹음 구은지
음향 김정인
음향 임승진

별점/리뷰

별점

  • 나는야하버즈나는야하버즈 (2016-09-28 00:58)
    야구못하는 순수한 애가 3류심을 짝사랑해서 3류로 필사적으로 달린다니...이쁘다.. ㅠㅠㅠ그런데, 말하자하는 게 둘의 과거 연인사이였으면 더 설득력이 좋을수도 유진이 정민이 들어오자 아웃을 외친게 설득이가지 않네요.찬건가요 찼으면 왜찼고 , 나중에 왜 다시 받아들인거죠?
  • 필름판타지아필름판타지아 (2016-06-13 18:19)
  • wbsldj1307wbsldj1307 (2016-05-23 11:15)
  • 7zhdwl7zhdwl (2016-04-18 11:00)
  • 닭볶음탕닭볶음탕 (2015-12-06 22:38)
  • 쪄연이쪄연이 (2015-07-22 12:21)
  • JoshuaJoshua (2015-03-22 16:44)
    .
  • 국준국준 (2015-01-17 22:14)
    세잎
  • 눈사람3눈사람3 (2015-01-14 09:12)
    이 영화는 세이프
  • yul.yul. (2015-01-09 12:59)
  • 마스크마스크 (2015-01-08 20:12)
    재미있게 봤습니다~ 여자분 연기 좋으시네요^^
  • wangwungwangwung (2014-11-16 22:25)
    와 남자분 연기 잘하시네여
  • 반디반디 (2014-08-01 10:36)
  • 이성모이성모 (2014-06-24 06:29)
    이렇게 짧은 영화에 이렇게 강렬하고 임팩트있는 장면이 살아있다는게 그저... 독특하고 참신하고 신선하다고 할 수 밖에 없는 것같습니다
  • zlazla (2014-05-23 06:55)
  • 칸타빌레칸타빌레 (2014-05-21 21:31)
    순수하면서도촌스럽지만수수한영화
  • asfs546a4s8asfs546a4s8 (2014-05-08 21:41)
  • ㅇㄴㅁㅇㅇㄴㅁㅇ (2014-04-23 03:53)
    재미있는데, 약간 촌스럽다고 해야하나...
  • 동현 박동현 박 (2014-04-20 15:18)
    약간 영화의 감정선이 관객보다 앞서간 느낌이 있긴 하지만
    그래도 풋풋말랑한 이야기네요
  • 인생머있나인생머있나 (2014-02-20 03:16)
  • 담이ㅎㅎㅎㅎ담이ㅎㅎㅎㅎ (2014-02-14 00:22)
    재미있어요
  • 하준영하준영 (2013-11-08 23:03)
    마지막에 먼가 아쉽지만 너무 영화에 너무 귀여운 이미지를 담아서 ^^
  • 성졔성졔 (2013-10-26 02:25)
  • 나으소룡이나으소룡이 (2013-10-08 10:07)
    말그대로 좋아하는 사람한테 달려가는 이야기네요.
    재미있께 잘봤습니다. 정말 깔끔하네요~
  • 살생금지살생금지 (2013-10-05 00:39)
    히히. 잘 봤습니다. 심플하고 연기가 서글서글, 자연스러워서 좋네요.
  • 사용한다사용한다 (2013-09-16 11:50)
    깔끔하게봤습니다.
  • 한동혁한동혁 (2013-08-14 20:06)
    재밌다!
  • 경열 박경열 박 (2013-08-11 00:18)
  • 네네치킨네네치킨 (2013-08-06 15:54)
    리뷰보고 무덤덤하게 봤더니 재미있게 보았네요
  • TangoWhiskeyTangoWhiskey (2013-08-05 01:31)
    서글서글하게 풋풋한 느낌이 좋습니다. 부담없이 재밌게 봤습니다.
  • pilm2003pilm2003 (2013-08-03 03:19)
    세—입.
    처음에는 다 에프엠이다...
  • 돌멩이필름돌멩이필름 (2013-08-02 14:20)
    딱 보통, 약간 오글오글 사회적 문제점좀 곱씹어 줬으면 좋겠음
  • 벼리바리벼리벼리바리벼리 (2013-08-02 01:21)
    별점이 높아서 봤는데... 유형근 배우는 종종 봐서 친근한데... 내용이 그닥... 아래분 말씀처럼 낡은 느낌도 있고.... 좀 유치한것 같기도 하고...
  • 스누피스누피 (2013-08-01 21:55)
    좀 많이.. 올드하네요
  • 특별시민특별시민 (2013-08-01 13:00)
    그렇게, 드디어, 그녀 맘속에 들어왔다
  • annaliceannalice (2013-08-01 10:26)
  • 부들부들부들부들 (2013-08-01 03:42)
    텐션... 빼곤 과하지 않았나 싶은... 편집자 역시 그걸 스스로도 알았을텐데... 응원하는 마음은 늘 가득하지만 오버페이스가 못내 아쉬운... 영화 스스로 본연의 재미를 그대로 관객에게 전달되면 좋겠지만 어떤 식으로든 영화외적인 욕망이 언뜻 비치는 것이 차후에 과연 어떤 양상으로 보여질지... 아무쪼록 꾸준히 발전하길!!
  • 망치망치 (2013-07-31 17:22)
    CF에서, 영화에서, 음악에서, 길거리에서 흔하게 접할 수 있는 게 '사랑' 이라서 사랑이라는 플롯은 진부하지만 그걸 편집으로 교묘히 숨겨낸 단편영화. 배우의 연기가 부드러워 감상에 지장은 없었지만 한 번의 아웃처리 만으로 심한 반박을 일으키고 연수과정을 박탈시키는 등 억지가 있는 듯 했다. 하지만 연출 의도를 정확히 영화 내에서 표현했다는 점은 인상적이었다. 지금까지 유에포에서 연출 의도를 정확하게 실현시킨 단편영화는 한 편도 보지 못했는데 오늘로써 감상하게 되었다!
  • c.giantc.giant (2013-07-30 23:14)
    tv에서 긴호흡으로 보던 청춘 드라마를 단편 영화로 압축해서 본것같다. 재밌고 마지막엔 달달했다!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엑팅님이 영상원님을 팬으로 등록했습니다.
비행운님이 영상원님을 팬으로 등록했습니다.
비행운님이 영상원님을 팬으로 등록했습니다.
8월의크리스마스님은 <올레그>의 팬입니다.
8월의크리스마스님은 <생리해서 좋은 날>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