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행

By 영상원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이제 막 성직의 길에 접어든 젊은 사제는 어느날 한 사형수로부터 종부성사를 요청받는다. 사형장에서 집행을 기다리는 사제는 음습하고 무거운 공기에 답답함을 느낀다. 얼마 후 교도관들에 의해 들어온 사형수를 보고 사제는 무언가 잘못되었음을 직감한다. 너무 앳된 모습의 소년. 더욱이 그 소년의 평온함이 사제를 더욱 혼란스럽게 하는데...

연출의도

.

팬리스트

씨네마소마Dear.UFOmiso별충오르락내리락정찬주taewonince꼭두각시

배우

역할이름
젊은사제 정인겸
사형수 최대식

스태프

역할이름
제작 양종현
감독 이인균
촬영 김은숙
사운드 김성아
조연출 최금례
조연출 윤종석

영화제

1999 깐느국제영화제 시네파운데이션부문 초청
1999 발렌시아영화제 동상
1999 경쟁부문

별점/리뷰

별점

  • 액션스타액션스타 (2015-09-05 23:37)
  • 우가님우가님 (2014-06-17 19:17)
  • 그저본다그저본다 (2014-04-22 00:20)
    실제로 사형되는 죄수들은 고통스러워서 운다던데 저 소년은 오히려 담담하네요 신부님은 그 모습을 보면서 무엇을 느꼈을지? 저도 좀 생각해봐야겠습니다
  • EndymionEndymion (2012-10-02 12:21)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ifoucault님이 <통로>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탁감독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도원 조님은 <밤은 그들만의 시간>의 팬입니다.
blue3kny님은 <가장 보통의 후라보노>의 팬입니다.
blue3kny님이 최신춘님을 팬으로 등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