냉탕과 열탕사이

By 우문기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일요일 아침의 목욕탕.
냉탕엔 한 꼬마와 아저씨가 시끄럽게 놀고 있다.

연출의도

냉탕과 열탕.
그 거리는 그리 멀지 않지만,
그 온도차는 너무나 크다.

팬리스트

별충오예Bruce ByeonrandyhanbyulMoonsun Min탁이우문기wlgps1531miniminjae헤르Hyo Young Jung하오리플루톤nono11치애민성 김gaba사자후예압혜소니랄라루김밍이김혜민나비misogyumimmi쥬시후레시WARItkdghk철수대장홍F밴돌gunbbang임한나비송송송나말리호치민기러기러기muzphilia표태욱패랭이꽃별린링링린우이동hovvang그저본다최거의연출가sihooni하은야수의허기율무차ssunssun꼭두각시mozzi메이걸두 덩이우서이qwertyuiopa물개구리Kkkkkkkk엄지변다댑

배우

역할이름
문기 김연준
문기아빠 고기혁
주호 이지환
주호아빠 조형국

스태프

역할이름
각본/연출 우문기
프로듀서 황주호
촬영/조명 주영단
조연출 남궁일
연출부 김영강
연출부 김경민
스크립 이유진
촬영/조명부 김기영 - 처음마음
촬영/조명부 박효준
촬영/조명부 김주호
촬영/조명부 신현윤
프로덕션디자인 장인화
미술부 박성미
분장 유희
동시녹음 노민구
붐오퍼레이터 박범수
붐오퍼레이터 김종인
CG 이유진
믹싱 Kreasy
번역 유주용

별점/리뷰

별점

  • MovieunMovieun (2017-10-12 00:01)
  • 물고기자리양갱이물고기자리양갱이 (2017-04-05 02:56)
     잔잔한감동
  • kaehkaeh (2017-01-15 02:34)
  • 스누피감독스누피감독 (2016-12-06 10:17)
  • 웅이아빠웅이아빠 (2016-09-16 21:53)
    돌아가신 아버지를 생각나게 하는 작품이네요. 잘 감상했습니다.
  • 지의지의 (2016-08-09 13:16)
  • hanehane (2016-05-24 12:57)
    부자라는 가깝지만 먼 거리.
  • 교훈을얻자교훈을얻자 (2016-04-14 23:02)
    1
  • 뵤르뵤르 (2016-01-12 11:36)
    잘 봤습니다.
  • 전태원전태원 (2015-08-05 22:25)
    재밌 습니다. 부자간의 격차를 느낄수있고 공감이잘되는 영화인것같다
  • ggg303ggg303 (2015-07-09 15:52)
  • bi-youngbi-young (2015-06-28 15:51)
  • 광안리좋아광안리좋아 (2015-03-23 18:43)
    아빠랑 목욕탕 가야지
  • 영화7영화7 (2015-01-21 21:38)
  • 지듀지듀 (2014-12-22 21:08)
  • 김조키김조키 (2014-12-14 21:43)
    너무와닿네요
  • 후추후추후추후추 (2014-11-18 01:26)
    좋네요
  • 나요밍나요밍 (2014-10-11 18:06)
  • radioheadradiohead (2014-09-25 15:51)
    표현의 함과 안함은 한끝차이
  • 영화보기영화보기 (2014-08-30 00:17)
    엔딩이 참 좋네요...크레딧 다 올라갈 때 까지 볼 수 밖에 없는
  • actorsiractorsir (2014-07-23 12:20)
    의도가 좋네요. 하지만 아버지 배우가 나이대가 50대, 60대 정도로 더 많고 아이 아빠는 더 젊고...그렇게 했으면 의도가 확실히 전.달이 됐겠어요. 그 부분이 아쉽네요
  • Loko_GLoko_G (2014-06-24 15:52)
  • Minju LeeMinju Lee (2014-05-18 15:01)
  • 갓츠갓츠 (2014-05-01 14:16)
    감동적이라는 말만으로는 부족한듯 ㅎㅎ 정말 잘봤습니다
  • 우이동우이동 (2014-04-24 02:37)
  • 조기조기 (2014-04-21 15:51)
    괜찮다..
  • shantishanti (2014-04-17 01:19)
  • 겹 (2014-01-15 21:11)
  • muzphiliamuzphilia (2013-12-15 00:35)
  • alsgpdudalsgpdud (2013-12-13 15:04)
    최고
  • 까스라이타까스라이타 (2013-11-03 16:45)
  • 목성인목성인 (2013-11-02 19:10)
    와 진짜 영화가 뭔지 알게됬네요
  • Bruce ByeonBruce Byeon (2013-10-16 20:37)
    이것두 봐
  • 돌멩이필름돌멩이필름 (2013-09-13 23:28)
    말이 필요없다.
  • 임한나임한나 (2013-09-12 01:33)
  • 콩돌이콩돌이 (2013-08-07 02:01)
    아빠..........ㅠㅠ
  • 악의무리악의무리 (2013-07-22 00:20)
  • 또래별또래별 (2013-07-15 12:52)
    !
  • invictus413invictus413 (2013-07-04 02:33)
  • 생계형공대생생계형공대생 (2013-07-02 02:50)
    아버지와 아들의 거리감을 잘 표현한 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뒷모습이 코 끝을 찡하게 합니다....
  • 대장대장 (2013-06-10 09:59)
    으...
  • 철수철수 (2013-06-08 00:50)
    좋은 느낌 받아갑니다~
  • 송윤의송윤의 (2013-05-23 11:31)
  • 연가시연가시 (2013-05-18 22:13)
  • 쥬시후레시쥬시후레시 (2013-05-02 05:15)
  • 그림엽서그림엽서 (2013-04-13 21:20)
    냉탕과 열탕.. 같은 공간안에 있지만 너무나도 다른 곳. 점점 자란다는 것이 아버지에게는 서운하기만 한가봅니다.
  • Doeun LeeDoeun Lee (2013-04-13 20:15)
  • 특별시민특별시민 (2013-03-29 18:28)
    서로 너무 잘알기에 가깝기 힘들다. 모순이지만 사실.
  • 글쓰는 베짱이글쓰는 베짱이 (2013-03-28 22:54)
    ㅋㅋㅋㅋ..49다음에 100이에요?? ㅋㅋㅋㅋㅋ
  • 놀숲놀숲 (2013-03-11 23:09)
  • 예압예압 (2013-03-09 22:54)
  • saywarssaywars (2013-03-06 02:44)
  • 헤 (2013-03-03 01:13)
    좋습니다
  • 오잉오잉 (2013-02-27 13:53)
  • 망고씨망고씨 (2013-02-18 14:25)
    오,,
  • 오버히트오버히트 (2013-01-26 22:31)
  • alsl1alsl5alsl1alsl5 (2013-01-24 11:51)
  • 김사색김사색 (2013-01-17 13:13)
    좋은영화 잘봤습니다. :)
  • 므음므음 (2013-01-16 22:08)
  • J.ARAJ.ARA (2013-01-15 16:30)
    먹먹따뜻해용
  • 정서정서 (2013-01-14 21:16)
  • JoshuaJoshua (2013-01-13 18:13)
  • june-youngjune-young (2013-01-13 03:42)
    공감이 많이가는 되네요...
    좋습니다!
  • 나는최고다나는최고다 (2013-01-11 19:30)
  • 가물치가물치 (2013-01-11 15:38)
    우뭉기감독님 짱!!
  • dramaholicdramaholic (2013-01-11 14:06)
    완전공감가네요...
  • seseasesea (2013-01-10 05:33)
  • Bruce ByeonBruce Byeon (2013-01-10 05:00)
    아. 오랜만에 보네요. 다시봐도 좋습니다. 추천
  • 초승달초승달 (2013-01-08 23:09)
  • 월화수목금토일토일토일월화수목금토일토일토일 (2013-01-07 00:40)
    서로 다가가지 못하는 부자가 이해되지 않으면서도,
    한편으론 아버지도 이해되고 아들도 이해되고..
    꼭 저를 보는 것 같네요.
  • yullyull (2013-01-06 19:48)
    부성애가 느껴지네요..저 아들 나같애ㅜㅜ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차양님은 <숭고한 방학>의 팬입니다.
이가연님은 <사십구일째 날>의 팬입니다.
잉애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푸푸로이님은 <우리는 어떤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가>의 팬입니다.
헤헤이님은 <연애담>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