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백

By 준디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무슨일을 해도 풀리지 않는 준영은 답답한 마음에 자살을 결심하고 자신이 세상에 대한 한풀이와 그간 있었던 죄를 속죄하는 마음에 카메라 앞에 선다.

연출의도

비관적이고 충동적인 생각은 그릇된 생각이다. 사람마다 삶의 이유가 있다.

팬리스트

그저본다꼭두각시

배우

역할이름
준영 하준영
행인 이윤범

스태프

역할이름
감독 하준영
촬영 김승민
촬영 박혜림
편집 이윤범

별점/리뷰

별점

  • 알란디알란디 (2013-05-18 22:13)
    허허헣허...왜 관객모독 인가 했더니...하하하하
  • 영탄영탄 (2013-05-06 19:53)
    ㅋㅋㅋㅋㅋㅋ관객모독
  • 이제이이제이 (2013-03-07 21:35)
    이거 연기예요?
  • 크라잉 잉여크라잉 잉여 (2012-11-19 02:48)
    관객모독
  • 윈스턴윈스턴 (2012-11-05 22:42)
    ㅋㅋㅋㅋㅋ
    재미있게 봤습니다
  • 객 (2012-11-04 22:08)
  • 노력과 영감노력과 영감 (2012-11-04 11:56)
    ㅋㅋㅋㅋㅋㅋㅋㅋㅋ 웃었어요. 좀 더 풍성하게 만들 수 있지 않았을까요? 이정도로 짧은거 치고 이렇게 재밌게 본거 오랫만입니다. 화이팅^^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차양님은 <숭고한 방학>의 팬입니다.
이가연님은 <사십구일째 날>의 팬입니다.
잉애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푸푸로이님은 <우리는 어떤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가>의 팬입니다.
헤헤이님은 <연애담>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