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심시간

By
  • 강혜인
  • 3분
  • 아잉폰!
  • 2012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점심시간... 밥 먹었으니, 들어가야지.

연출의도

답답한 화분 안에 뿌리를 내린. 그들도 바람결에 흔들리고 싶을텐데.
숨막히게 잠잠한 실내.
부서져내리는 가시광선의 입자들이 연두빛으로 반사된다.
무한한 하늘, 그 위에 부유하는 구름의 농도.

눈부신 7월의 정오를 조금 넘긴 시간.
나는 창 안쪽에서, 창 밖을 꿈꾼다...

팬리스트

끄적끄적꼭두각시

배우

역할이름

스태프

역할이름
감독 강혜인

별점/리뷰

별점

  • 특별시민특별시민 (2014-01-14 16:33)
    런닝타임 3분동안 '뭐지?' 하면서 감상
  • 즐거우면그만이야♥즐거우면그만이야♥ (2013-12-23 15:19)
    작품성이있거나
    함축적인많은의미가있는영화가아니네요.
    제목도 그렇고 의도도그렇고
    기분에취해 만든영화같아요
    그런점이 장점이자 단점인것같아요
    잘봤어요~
  • 국현국현 (2013-09-01 15:13)
  • 끄적끄적끄적끄적 (2012-10-25 04:33)
    가끔 생각하는 여유로운 점심시간이 생각났습니다. 계속 점심시간 이었으면 좋겠어요. 다시 들어가기 싫어지는 느낌이네요.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ㅁㅇㄴㅁㄴㅁ님이 <머리 위에 숯불>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ㅁㅇㄴㅁㄴㅁ님은 <머리 위에 숯불>의 팬입니다.
ㅁㅇㄴㅁㄴㅁ님은 <머리 위에 숯불>의 팬입니다.
퐁냥님은 <내 머리 속>의 팬입니다.
미쿡인님이 <우리는 어떤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가>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