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장 보통의 후라보노

By 최신춘
  • 최신춘
  • 4분
  • HD
  • 2010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소년은 오늘 왠지 껌을 최고로 크게 불고 싶습니다.

연출의도

쌉싸름한 성장통.

팬리스트

Dunpacking봄바람(별칭없음)soohizzle다고gugugu이솔라꼬꼬마그래이트난상훈jeongp미란다 작어김당근monalblue3kny

배우

역할이름
껌소년 송의준

스태프

역할이름
제작 최신춘
감독 최신춘
촬영 박세환

영화제


별점/리뷰

별점

  • 찡찌찡찌 (2014-08-22 17:22)
  • 우유니우유니 (2013-02-24 02:19)
    귀여운영화에서 시작해 궁금한영화로 끝나네요. 소년이 껌처럼 큰꿈을 꾸고있다는걸까요..누군가 해석한것을 보고싶어요.
  • 갯지렁이갯지렁이 (2012-12-04 04:06)
    껌 터지는거랑 사운드 인상적이네요
  • 준디준디 (2012-11-16 21:49)
     
  • 난상훈난상훈 (2012-07-12 16:22)
    의준아 와우를 샀어야지 후라보노가뭐니
  • 그래이트그래이트 (2012-07-08 00:23)
    옥상으로 올라갈때 들리는 음악이 '우울한 청춘'에서 마지막에 주인공이 옥상으로 뛰어갈때 들리는 음악이랑 비슷한 것 같네요
  • 꼬꼬마꼬꼬마 (2012-06-02 22:31)
    재밌어요~ 근데 잘 와닿지는 않아요
  • (별칭없음)(별칭없음) (2011-11-20 00:00)
    재밌게 잘 봤습니다.
  • unpackingunpacking (1970-01-01 09:33)
    의준이의 살아있는 연기가 일품이네요!^^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한나리님은 <우유와 자장면>의 팬입니다.
한나리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한나리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밈수님이 <햇빛 쏟아지던 날>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육항님이 <흘림>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