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당 선언

By 최신춘
  • 최신춘
  • 18분
  • DV
  • 2008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서울의 한 극장 매점에서 일하고 있는 아이들. 아르바이트에 대한 다큐멘터리를 찍고자 하는 신춘은 최저임금인 3900원으로의 임금 인상을 위해 사장님을 설득할 결심을 한다.

연출의도

물가는 높아도 인건비는 바닥인 이상한 도시 서울에서 살아가는 나와 내 친구들을 담아내고자 했습니다.

팬리스트

rinJJ레띠게으른늘보bluebitsdbswlsnuur아름짱소로로꼭두각시국준

배우

역할이름
알바생 나수윤

스태프

역할이름
제작 최신춘
감독 최신춘
촬영 최신춘


별점/리뷰

별점

  • 지에스티지에스티 (2015-02-03 09:08)
  • 노벨평화상노벨평화상 (2014-11-21 00:38)
    표현기법이 참신함.
  • 후추후추후추후추 (2013-11-23 01:42)
  • 까스라이타까스라이타 (2013-11-11 19:48)
  • 허형허형 (2013-09-28 15:18)
    2008년 제작인데 지금도 별로 나아진게 없네요 참....ㅎㅎ;;
  • 대장대장 (2013-07-28 00:16)
    뭔가 편한 인터뷰들 느낌이 나쁘지 않네요.
    하지만 아쉬운점은, 일본은 8000원을 넘게 받는것이 법률적으로 어떻게 정해져 있는지, 또 왜 8천원이 최저시급으로 정해져있는지에 대한 간략한 이유라도 정보제공이 된다면 '일본에 비해서 적다' 라든지 '3500원은 말도 안된다' 라는 식의 주장보다 훨씬 힘이 실려있지 않았을까 하네요
  • 기타치는 양기타치는 양 (2013-02-27 16:51)
    저도 알바를 한 경험이 있고 앞으로도 돈이 없는 이상..알바를 또 하게되겠지만 받는 대우가 참 서럽습니다 밥도 제대로 못 먹고 손님들께 시달리고 돈은 쥐꼬리만큼 받고 알바생들의 인권을 위해 정말 알바당을 설립해야 할 것 같네요
  • 기타치는 양기타치는 양 (2013-02-27 16:49)
    자신이 살고 있는 현실의 문제점을 담아내서 더 와닿았어요. 직접 사장님에게까지 말씀하시는 용기까지 ! 멋있습니다
  • 히치히치 (2013-02-17 15:10)
    아 말하는데 그 물병 좀 ..
  • 김민김민 (2013-01-07 23:26)
    유쾌하게 봤습니다.
    그러나 살짝 지루한 면도 없잖아 있네요.^^;
  • 옆집도둑옆집도둑 (2012-12-30 02:07)
    그냥 단조로웠다는 느낌이 드네요...
  • 둥지둥지 (2012-12-19 13:58)
  • 독거총각독거총각 (2012-11-08 00:47)
  • 그래그래 (2012-11-07 00:05)
    제가 알기론 이 작품 후속작도 있는걸로 알고있는데 제목을 모르겠네요
  • 그래그래 (2012-11-07 00:05)
  • 수프림수프림 (2012-11-06 05:49)
  • dnrldnrl (2012-08-25 22:46)
    실제상황이기에 이러한 문제점이 더욱 와닿았습니다. 최저임금의 문제를 실제 일하고 있는 친구들에게 찾아가 문제점에 대해 토론하는 모습이 참신하고 인상깊었네요
  • bluemoonbluemoon (2012-08-25 19:53)
    구체적인 물가와 시급간의 비교가 좀 더 있었으면 좋았을 것 같습니다.
  • bluebitsbluebits (2012-08-23 01:48)
  • Lily BlossomsLily Blossoms (2012-01-22 14:13)
    감사합니다 잘봤어요 사장님 인상은 나빠보이지 않았는데 알바비가 오르지 않았다니 안타깝네요 벌써 이영화가 4년전에 올리신 영화였군요. 요새는 무슨 일을 하시나 갑자기 궁금해 집니다..^^ 그나저나 열심히 사는 대학생들을 보니 뭔가 자랑스러우면서도 짠하면서도 그냥 미묘한 기분이 드네요.
  • 소소한아이소소한아이 (2011-08-04 07:09)
    .
  • 소소한아이소소한아이 (2011-08-04 07:09)
    재밌어요! 사장님에게 일본시급만큼 올려달라. 고용보험을 해달라. 는 말도 못하고 겨우 300원올려달랬을 뿐인데.마지막에 급여가 인상되지 않았다니 참 씁쓸한데요..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잉힝님이 <마법의 밸런스(magic of balance)>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뜨래님이 <긴 밤>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reprise님은 <나의 플래시 속으로 들어온 개>의 팬입니다.
JHeeYu님이 <토요근무>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KaiPark님은 <격정소나타>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