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

By 홍익대학교 시각디자인과
  • 허민
  • 26분
  • HDV
  • 2010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서로 사랑하는 두 사람의 감각이 연결되었다.

연출의도

감각의 연결이라는 가장 극단적인 소통의 방식으로
서로에 대한 배려와 구속을 보여준다.

팬리스트

게으른늘보꼬마뿡산요비gaba다영짱꼭두각시iam빔밴더sdd2s홍야kurz

배우

역할이름
지우 김용진
마리 신유주
소연 주예린 - 옐리앙
연인 신미연
연인 손기훈
설거지녀 윤나리

스태프

역할이름
감독 허민
촬영 윤현호
스크립터 윤나리
연출부 신미연
연출부 김수림
촬영부 손기훈
촬영부 류우영
조명 이다빈
조명 천명승
붐오퍼레이터 이동현
붐오퍼레이터 김진희
미술감독 이향안
소품 노소영
의상 홍수지
분장 신미연


별점/리뷰

별점

  • LeejunghoLeejungho (2016-03-14 03:20)
    ★☆
  • 진선미진선미 (2015-01-09 18:01)
    주제도 신선하고 장면도 뭐 하나 부자연스러운 것 없어서 보는데 걸리는 게 없없다. 마지막에 나온 서비스 장면들도 보기 좋았다.
  • 마티스마티스 (2014-10-02 13:31)
    소재의 참신성과 그 결말
  • onestaronestar (2012-12-05 11:13)
    너무 좋은데. 왜 댓글이 없죠?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ifoucault님이 <통로>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탁감독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도원 조님은 <밤은 그들만의 시간>의 팬입니다.
blue3kny님은 <가장 보통의 후라보노>의 팬입니다.
blue3kny님이 최신춘님을 팬으로 등록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