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생각 좀 해봐야 될 것 같아

By 영상원

  • 작품의 느낌은?
  • 팬 되기

시놉시스

수도권에 사는 안성철 씨, 어느 새벽 술에 취한 여자에게서 전화를 받는다. 그 바람에 아내 조수진 씨가 잠에서 깬다. 알다시피 성철 씨는 내일 출근을 해야한다. 그런데 수진 씨의 한마디가 그를 벌떡 일어나게 만든다. 그날 밤, 긴긴 대화의 시작이다.

연출의도

가까운 사이라 해도 벽이 있습니다. 그래도 사랑을 믿습니다. 희망도 절망도 없이 날마다 글을 쓰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팬리스트

테이아스김형범binary80jackyman대독만_부산지부

배우

역할이름
안성철 김주석
조수진 정보훈
전화거는여자 박현영

스태프

역할이름
제작 홍희경
감독 황수연
촬영 강국현
라인프로듀서 김동근
조명 조성익
키그립 문병용
조명부 안진우
프러덕션디자인 윤상윤
레코딩, 믹싱 박혜진
붐오퍼레이터 이명연

별점/리뷰

별점

  • 깽깽깽깽 (2016-01-18 11:07)
    ???
  • 대장대장 (2013-07-01 10:14)
    음...

    저 여자 싫네요
  • 테이아스테이아스 (2009-12-20 00:58)
    잘봤습니다.

비슷한 분위기의 필름


비슷한 분위기의 피플


스윗님이 <Super Morse>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kih0129님은 <이제는 말할 수 있다>의 팬입니다.
kih0129님은 <나를 믿어줘>의 팬입니다.
kih0129님은 <동행>의 팬입니다.
모태삼백님은 <미스 마플과의 하룻밤>의 팬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