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에 단편영화 한 편 보기

인연

  • 차원석
  • 10분
  • 16mm
  • 2008

노부부가 있다. 할아버지만 남았다. 문자를 보낸다. 답장이 없다.



Kopaza님이 <수족관>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소푸님은 <최악의 친구들>의 팬입니다.
카페 홀릭님은 <우리는 어떤 눈으로 세상을 바라보는가>의 팬입니다.
백돌님이 <수족관>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
은색무지개님이 <고백>에 별점/리뷰를 달았습니다.